현대 인류문명을 산업문명, 혹은 공업문명, 때로는 석유문명이라고 합니다. 지금 세상이 화석연료인 석유, 석탄, 천연가스가 없이는 돌아갈 수 없기 때문에 이런 말을 사용할 것입니다. 석유를 원료나 동력으로 하는 것은 공업뿐만이 아닙니다. 농작물을 심고 키우고 거두는 일, 농기계를 만들고 그것을 움직이는 동력은 물론이고 화학비료, 농약, 제초제도 모두 석유에서 뽑아내고 있습니다. 우리의 생활도 그렇습니다. 냉난방, 수돗물을 쓰고 밥을 짓고 차를 타는 등 거의 모든 일상이 화석연료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화석연료에 의존해 생활을 편하게 하고 문명을 발달시키다 보니 대기가 오염되고 지구 온난화 등 환경오염이 심각해졌습니다. 산성비, 천식, 폐암 등 호흡기 관련 질환은 물론이고 폭우, 폭설 등의 기상이변과 동식물 식생의 변화 등 미처 생각하지 못한 피해가 갈수록 늘고 있습니다. 게다가 아무 생각 없이 마음껏 써온 화석연료의 매장량은 한계가 있습니다. 앞으로 20년 후에는 석유가 바닥 날 것이라는 예측이 힘을 얻고 있습니다. 또한 세계정세에 따라 그 값이 요동치면서 몇 년 후에는 1배럴 당 500달러가 넘게 되리라고 합니다. 이렇게 되면 에너지의 98%를 수입하는 우리나라에는 경제위기 정도가 아니라 생각하기도 싫은 혼란과 생존의 위기가 닥쳐올 게 분명합니다. 중동지역의 분쟁이 끊이지를 않고 미국이 두 차례나 걸프전을 일으킨 것도 모두 석유 때문이었습니다.

 화석연료는 많게는 수억 년, 오랜 세월에 걸쳐 만들어진 것을 단 한번 쓰고 나면 그 때 뿐이고 쓸 때마다 새로 캐내야 하는 재생 불가능한 자원입니다. 바람이나 햇빛, 흐르는 물처럼 순환하면서 계속 되쓸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우리가 만들 수도 없고 끊임없이 만들어지는 것도 아닌데 마치 무한한 것처럼 마구 써 버려 결국 오일피크를 우리 세대에 맞이하게 만들었습니다. 석유가 완전히 고갈되기까지 우리에게 남겨진 시간은 너무나 짧습니다. 지금이라도 마구 쓰고 버리는 생활양식을 바꾸고 재생가능한 에너지 개발에 온 사회가 힘을 모아야 합니다. 바로 지금, 우리 모두가 즐거운 불편과 자발적 가난에 대해 깊게 생각하고 실천에 옮길 때가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글을 쓴 윤선주님은 도시살이가 농촌과 생명의 끈으로 이어져 있다는 믿음으로 초창기부터 한살림 운동에 참여했습니다. 지금은 한살림연합 이사로 일하며 자신의 경험과 생각을 이웃들과 나누고 있습니다.


Posted by 박제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