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살림



이제 시대는 공생의 시대예요.

자연과도 공생해야 되지만

제대로 사는 것을 모르는 사람하고도

공생해야 된다 이거예요.

그 모르는 사람들에게도

우리가 가서 만나고 안아주고

그 사람들의 요구를 들어주고

그렇게 하는 속에서 연대가 되는 거다 이 말이예요.

우리끼리만 맛있는 것 먹고

우리끼리만 몸에 해롭지 않은 것 먹고

이런 식으로 운동을 해 나간다고 할 것 같으면

언제 이 일의 영역을 확대해 나가겠어요?


중요한 것은 많은 사람들이 동참하게 해야 한다는 것이에요.

유기농을 하는 분만 아니라

농약을 쓰고 비료를 쓰는 농사꾼까지도

안고 가야 한단 말이에요.

그렇게 해야 그 사람들도

이 길이 옳다 하고

이 길로 변화해야 하겠다고 해서

우리와 만남이 있게 되잖아요.



-무위당 장일순 잠언집 《나는 미처 몰랐네 그대가 나였다는 것을》중에서


'생산지에서 온 소식 > 한살림하는 사람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식지 14호  (0) 2012.08.01
소식지 13호  (0) 2012.06.11
소식지 12호  (0) 2012.05.03
소식지 11호  (0) 2012.04.09
소식지 10호  (0) 2012.02.27
소식지 9호  (0) 2012.01.30
Posted by 박제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