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쌓인 들판에 아이들 모여
웃음소리 가득 실어 연을 날린다.
책걸상 빼곡한 교실이 아니라
여름내 벼와 작물이 더라던 논과 밭
생명이 생명에게 사람과 자연이
서로 기대어 사는 한살림 마을이
더 큰 학교다.
아이들 노래소리 여전히 우렁찬 생명의 교실
한살림여름생명학교.


*한살림생명학교는 1990년부터 해마다 전국의 한살림 생산지에서 여름과
 겨울방학마다 초등학교에 다니는 조합원 자녀들과 함께 진행하고 있습니다.

(2012년 충남 아산 송악면 송악리에서 진행된 한살림겨울생명학교,
 오경준 한살림성남용인 조합원 자녀)

'생산지에서 온 소식 > 한살림하는 사람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식지 11호  (0) 2012.04.09
소식지 10호  (0) 2012.02.27
소식지 9호  (0) 2012.01.30
소식지 8호  (0) 2011.12.27
소식지 7호  (0) 2011.11.30
소식지 6호  (0) 2011.11.01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