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믿고 갈 곳이 생겼어요

50만 번째 조합원 서윤옥 한살림서울 조합원(2015년 3월 조합원 가입)



“50만 번째 조합원이요?”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한살림을 이용하는지 몰랐다며 놀라는 기색이 역력한 서윤옥 조합원. 집에서만큼은 아이에게 건강한 밥을 해 먹이고 싶은 바람과 주변의 권유로 한살림에 가입했단다. “식품 첨가물이나 방사능 걱정 없이 믿고 먹을 수 있는 먹을거리들이 계속 잘 나왔으면 좋겠어요. 한살림, 그런 곳 아닌가요?” 

글 사진 문하나 편집부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