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의 창]

함께 만들어 가는

농지보전운동

글 최용재 환경농업단체연합회 부설 유기농업연구소 연구위원

 

최근 들어 다양한 이유로 인해 일어나는 친환경 유기농지의 유실, 귀농 시 애로사항으로 떠오르고 있는 농지 확보의 어려움 등이 농지보전운동의 절실함을 피부로 느끼게 만든다. 

경자유전의 원칙에도 불구하고 많은 생산자들은 여전히 임대로 농사짓고 있는데, 지주가 농지를 처분하거나 각종 개발 사업 붐이 일어나면 애써 가꾼 유기농지를 포기하게 된다. 또한, 생산자의 고령화로 인한 농업 중단이나 농사짓지 않는 자식들에게 농지를 상속하는 일도 무시 못 할 요인이다. 이렇게 줄어들어 가는 유기농지를 포함한 농지의 공익적 기능에 대해서는 더 말할 필요도 없을 것이다. 

농지를 보전하기 위해선 무엇보다도 생산자와 소비자의 연대가 필수적이다. 또한, 농촌이라는 공간을 뛰어넘어 농업의 가치를 배울 수 있는 도시에서의 농지보전도 필요하다. 농지보전운동은 높은 지가와 개발 압력, 복잡한 소유와 이용 방식 등의 국내 여건상 농지공유가 가장 적합하다고 볼 수 있다. 개럿 하딩은 《공유지의 비극》(1969)을 발표하며 정부의 규제와 공유지의 사유화를 주장했다. 그렇지만, 최근 많은 연구에서는 이와 반대로 역사적으로 ‘공유지의 성공’이 대부분이며, 수천 년 동안 지역사회는 공유지를 성공적으로 관리해 왔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전에 마을 단위에 있었던 공동체 경제인 동계 등이 그 예라 할 수 있다.

농지공유를 통한 농지보전운동의 사례는 적지 않다. 최근의 국내 사례로 ‘한살림 DMZ 평화농장’과 한살림성남용인생협의 ‘논 지키기’, 홍성 평화토지기금 등이 있고 외국의 대표적 사례로는 지역공동체의 지원에 기반한 농업(CSA)과 연계한 미국의 공동체토지신탁(CTL), 영국에서 1907년 제정된 국민신탁법에 근거한 국민신탁(내셔널트러스트 운동) 등을 들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런 농지공유운동을 국내에서 펼치기에 몇 가지 한계점이 있다. 헌법 및 농지법에 의거한 ‘경자유전’의 원칙에 의해 농지를 쉽게 취득하기 어렵고, 농지를 소유할 수 있는 농업법인에 경영상 어려움이 발생하면 농지보전운동의 의미가 퇴색될 수 있는 점이다. 농업법인과 공익신탁법인 등 다양한 방식을 검토하여 지속가능한 농지보전운동을 펼쳐야 하는 이유다. 

농지보전을 위한 농지공유운동을 추진하는 데 필요한 원칙이 있다. 첫째, 농지를 확보할 때 생산자·소비자를 중심으로 시민, 관련 단체, 중앙 및 지방정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참여해야 한다. 둘째, 개발압력이 존재하는 지역의 유기농지를 우선 보전대상으로 해야 한다. 셋째, 확보한 농지를 절대 보전하고, 친환경 농업을 실천해야 한다. 넷째, 농지에서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등 사업을 다각화하고 지속가능성을 확보해야 한다.
선도적으로 농지보전운동을 추진하고 있는 한살림에 거는 기대가 크다. 농지보전운동의 보다 큰 결실을 위해 한살림이 식량안보·귀농귀촌·로컬푸드·환경정책·사회적기업·도시농업 등 농지보전에 관심있는 다양한 운동 주체들과 함께 해가는 것을 기대해본다.

 


글을 쓴 최용재 님은 1990년대 초반 환경운동에 참여하다가 환경을 살리는 일은 농업과 공동체에 기반한 자립적인 삶이라 생각하고 2000년 이후 관련 분야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현재 환경농업단체연합회·전국귀농운동본부·도시농업시민협의회 부설 연구소의 연구위원으로 활동 중입니다.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즈음 밥상]

복쌈 이렇게 준비하세요!

 

 

어머니는 정월 대보름이면 쥐불놀이를 할 수 있도록 손수 쥐불놀이깡통을 만들어 주셨습니다. 달밤, 합법적인 밤 외출과 불놀이에 신이 나 친구들과 우르르 몰려 다니며 쥐불놀이를 하고 나면 옷에 잔뜩 배어있던 그을음 냄새가 아직도 떠오릅니다. 쥐불놀이에 담긴 뜻도 의미도 몰랐지만, 시간이 흘러 작은 즐거움으로 기억되는 그때. 우리 아이들에게도 그런 기억 하나 선물해주고 싶습니다. 바쁜 일상, 명절은 우리에게 무언가를 더 준비해야 하는 번잡스러운 날이 되어버리곤 하지만 함께라서 더 즐거운 날이기도 하다는 것을 몸으로 느끼고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휘영청 밝은 달을 보며 한 해의 풍년과 무병장수를 기원했던 조상들의 그 마음처럼, 오곡밥 지어 복쌈을 싸먹으며 서로의 한 해 소원을 나누고 마음으로 응원해주는 날이 되었으면 합니다. 올 한 해도 건강하세요. 그리고 한살림 생산지마다 풍년 들기를 소원합니다. 

- 글 정미희 편집부



[복쌈]

재료 

오곡밥(찹쌀백미, 콩, 팥, 수수, 차조), 김, 취나물, 깻잎장아찌, 묵은김치


방법

 

김 한 장에 오곡밥을 얹고 김의 네 면을 올려주어 밥을 감싸듯이 살짝 눌러주면 찰진 밥에 김이 잘 붙는다. 그럼 위에 빈 공간이 생기게 되는데 그 곳에 나물을 조금씩 채운다. 

묵은지는 물에 씻어 물기를 꼭 짠다. 깻잎장아찌와 묵은지 쌈은 밥을 타원형으로 만들어 얹고 보자기 싸 듯 돌돌 만다.

 

볶은 취나물에 동글동글 밥을 뭉쳐 얹고 감싼 다음 줄기로 밑부분을 돌돌 만다.

 

오곡밥짓기 *
❶ 콩은 2시간 이상 불려서 건진다. 

❷ 팥은 깨끗이 씻어 삶는다(우르르 끓어 오르면 첫물을 따라 버리고, 다시 물을 넉넉하게 붓고 팥알이 뭉그러지지 않게 삶는다. 삶은 물은 받아놓는다). 

❸ 찹쌀, 수수, 차조는 씻어 소쿠리에 쏟아 물기를 빼고 1시간 정도 불린다. 

❹ 모든 재료를 고루 섞어 밥솥에 앉히고, 팥 삶은 물에 물과 소금을 넣어 밥물을 붓는다(밥물은 메밥보다 20% 적게 붓는다). 

❺ 밥이 끓기 시작하면 뜸을 들인 후 주걱에 물을 묻혀 고루 섞어서 푼다(솥이 아닌 찜통이나 시루에 쪄도 된다).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살림의 마음]

겨울에 먹는 묵은 나물 한 그릇이 약


어떤 음식을 먹든 몸을 가볍게 

하는 음식이 최상의 음식이다. 

약은 멀리 있지 않다. 인공이 

덜 가미된, 담백하고 정갈하고 

정성을 들인 음식이 곧 우리 

몸을 살리는 약인 것이다


해마다 이맘때가 되면 세상에서 하나밖에 없는 추억의 밥상이 떠오른다. 어릴 적 어머니가 차리셨던 정월 대보름 밥상. 그 밥상은 대보름달만큼이나 넉넉하고 풍성했다. 찹쌀, 콩, 수수, 팥, 기장을 넣어서 지은 오곡밥과 봄부터 가을까지 말린 묵은 나물, 집에서 기른 콩나물, 무를 채 썰어서 기름에 볶은 무나물, 귀밝이술과 부럼이라고 해서 딱딱 깨 먹는 볶은 콩, 땅콩, 호두 같은 견과류…. 밥상 주위에 식구들이 둘러앉으면 어머니는 오곡밥을 식구 수대로 한 그릇씩 떠서 골고루 나눠 주셨고, 밥을 먹고 나면 아버지는 우리에게 귀밝이술을 작은 잔에 담아서 한 모금씩 마시게 했다. 그리고 이날의 오곡밥은 우리 식구만 먹는 게 아니라 이웃과 나누어 먹었고, 이웃집에서도 오곡밥을 우리에게 나누어 주었다. 그런 기억 때문일까. 나는 지금도 정월 대보름이 돌아오면 어머니가 차려주셨던 밥상을 우리 가족에게 차려주려고 노력한다. 


대대로 전해져 온 이런 식습관은 다 까닭이 있다. 우선 오곡밥을 해서 여러 집이 나눠 먹으면 이 집 저 집에서 밥을 할 때 넣는 재료가 조금씩 달라서 영양분을 골고루 섭취할 수 있다. 또 부럼을 깨 먹으며 평소에 결핍된 단백질과 지방질을 보충했다. 우리 어릴 때만 해도 영양실조로 머리와 몸에 부스럼이 나고 얼굴에 마른버짐이 핀 애들이 많았다. 또 귀밝이술은 데우지 않고 차게 마시게 했는데, 귀가 밝아질 뿐만 아니라 1년 동안 좋은 소식을 듣는다고 아버지는 말씀하시곤 했다. 나물이 주는 영양소를 얻기 어려운 겨울철, 묵은 나물을 준비해 두었다가 먹었던 우리 조상들의 생활의 지혜가 참으로 놀랍다. 겨우내 추위로 인해 냉해진 몸에는 쓴나물 같은 것이 좋고 또 쓴맛은 심장과 비위를 튼튼하게 한다. 오늘날 우리는 사시사철 기름진 것과 단 것을 지나치게 많이 섭취해 숱한 병을 달고 살지 않던가.


일찍이 잡초에 눈뜬 우리 가족은 겨울을 대비해 봄부터 여름까지 잡초를 뜯어말려 묵은 나물을 만들어 놓았다. 잡초에는 천연의 향기와 영양이 듬뿍 담겨있다. 먹을 수 있는 온갖 풀을 베어다 살짝 삶아서 가을볕 아래 말려놓고 풀이 그리워지는 겨울철 양식으로 삼는다. 눈을 밝게 하고 간을 치료하며 맛도 담백한 질경이, 해독작용을 하며 소화를 돕고 혈당이 높은 사람이 꾸준히 먹으면 좋은 개망초, 오메가3가 풍부하며 심혈관계 질환에 좋은 쇠비름, 고혈압과 폐 질환에 좋은 환삼덩굴, 해독 효능이 있고 대장염에도 좋은 명아주, 피를 맑게 하고 항암작용에 좋은 까마중, 단백질이 많으며 칼슘과 철분이 많고 각종 성인병에 좋은 뽕잎 등등. 나는 이런 재료로 나물을 볶아 정월 대보름 밥상에 올린다. 묵은 나물 말고도 여러 가지 잡초를 삶아서 냉동실에 넣어두었다가 불린 쌀과 함께 방앗간에서 빼놓은 잡초 절편으로 떡국을 끓이고, 잡초를 넣어 만두도 빚어 먹는다. 잡초 나물이나 잡초 절편은 먹고 나면 소화가 잘되고 몸이 가벼워진다.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솔부추 오이소박이



재료 오이 10~13개, 솔부추 100~150g, 양파 1개, 굵은소금 20g 

양념 참새우젓 50g, 멸치액젓 2큰술, 설탕 1~1.5큰술, 고춧가루 50~70g, 다진마늘 15g, 다진생강 5g, 통깨 1큰술

방법 1. 오이는 깨끗이 씻은 후 십자 모양으로 칼집을 낸다. 

      2. 1의 오이에 굵은소금 20g을 넣고 30분 정도 절인다. 

      3. 솔부추와 양파는 2~3cm 길이로  썬다.   

      4. 2의  오이를  끓는물  1ℓ에  소금 10g을 넣고 살짝 데친 뒤 식힌다. 

      5. 3의 양파, 솔부추에 양념 재료를 넣고 버무린다. 

      6. 4의 오이에 5의 속재료를 적당량 넣는다.


'한살림 제철밥상 > 소박한 밥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솔부추 오이소박이  (0) 2016.02.02
비름나물 도토리묵전쌈  (0) 2015.05.27
채식초밥도시락  (0) 2015.04.28
두릅밤무침  (0) 2015.04.03
입안 가득 훈훈한 맛 들깨어묵탕  (0) 2015.02.11
두부굴떡국  (0) 2014.12.31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