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히 야채스프라고 부르는 채소액은 엽산, 철분, 비타민D를 비롯한 각종 미네랄이 풍부해 체세포 활성화에 도움을 주어 면역력을 높여준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채소액은 유기 재배한 무, 당근, 우엉, 표고, 무청 등 모두 다섯 가지 재료가 사용됩니다. 이 가운데 우엉과 자연건조 표고버섯을 제외하고 모두 한살림 생산지에서 재배한 것을 사용합니다. 하늘빛은 2011HACCP(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과 유기가공인증을 받았습니다. 채소액은 다섯 가지 채소를 깨끗하게 손질하고 면보에 종류별로 따로 담아, 스테인레스 가공탱크에서 끓여 1시간 정도 각각의 성분이 충분히 우러나도록 둔 뒤 잘 걸러낸 맑은 액만 진공포장을 하고 멸균 후 포장하여 공급합니다. 채소액에 사용하는 물은 계룡산에서 흘러나오는 지하수를 자외선 살균램프 등 자체 지하수 관리 시스템을 통해 관리하며 식품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새해, 몸을 맑게 다스리는데 도움을 주는 채소액으로 건강하게 시작해보세요!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겨울이라 더 맛있는 채소

갈무리 한번 해볼까요?



대파 대파 줄기는 어슷어슷 썰어 냉동 보관하면 좋습니다. 대파 뿌리도 보관해두면 여러 가지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먼저 뿌리를 잘라 흙을 잘 씻어 채반에 널어 말립니다. 마르면 지퍼백에 담아 냉동보관하다 국물을 낼 때 넣으면 국물이 훨씬 시원해집니다. 기침이 잦을 때도 끓여 먹으면 효과가 좋답니다.

배추, 무 시래기 말린 것은 사용 할 때 다시 삶아야 하는 번거로움도 있어 삶아 냉동하면 좋습니다. 냉동보관할 땐 물을 조금 넣으세요. 수분없이 냉동실에 넣으면 질겨져서 먹기 불편하답니다.

당근 한 봉지를 사면 꼭 몇 개는 버리게 되죠? 이럴 땐 주로 이용하는 요리에 맞게 썰어 팩에 넣어 냉동보관하면 좋습니다. 냉동보관할 때 팩을 납작하게 하면 나중에 사용하기 편리하고 부피도 줄일 수 있답니다.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