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희 한살림경남 농산물위원장         


겨울비가 내리는 날. 앉은뱅이밀을 공급하는 경남 고성 논두렁공동체 생산자들을 만났다. 앉은뱅이밀은 다른 밀에 비해 키가 작아 붙여진 이름으로 50~80cm까지만 자라며, 당도가 높고 글루텐이 적어 구수한 맛이 나고, 차지며, 병충해에 강하며 우리나라 기후풍토와 잘 맞는 토종 종자라고 한다.

고성은 오랜 노력으로 약 330,578(10만 평) 정도의 친환경단지가 조성되어 있으며, 그 중 132,231(4만 평)의 농지에 한살림 논두렁공동체 우동완, 우창호, 김동길, 김영관, 권진기, 정양호, 최낙판 생산자 이렇게 7분이 메벼와 앉은뱅이밀을 이모작 형태로 생산하고 있다. 앉은뱅이밀은 그동안 종자 확보의 어려움이 있어, 2013년에 직접 2필지 5,950(1,800)에 종자를 심어 씨를 받고, 잡이삭(보리 등)을 제거하여 100% 앉은뱅이밀 씨를 받았다. 201411월 상순에 115,702(35천 평)40톤을 목표로 파종하였고, 20156월 수확을 하게 된다.

보여주신 영농일지에는 공동방제로 사용한 천연 약재 목록이 꼼꼼히 적혀 있었다. 이곳의 농지는 자가 축분을 기본으로 한 퇴비를 쓰고 있는데, 소들은 이곳에서 나는 볏짚과 맥각 등을 먹고 자라며, 이외에도 한살림 유기농 기준에 맞는 유박을 사용하고, 웃비로는 천연 약재를 사용하고 있으며, 계곡 물인 저수지 물(수질검사 인증)을 끌어와서 사용하고 있다.

제초는 우렁이농법을 사용하는데 정착된 지는 8년 정도 된다. 논을 갈아 바로 우렁이를 투입하고 물을 대면 바로 잡초가 발아하는데 우렁이들이 이 어린 잡초를 먹는다. 우렁이 투입 후 10일이 지나면 모내기를 하는데, 모심기하는 동안에는 이앙기가 일으키는 물살로 우렁이들이 밀려 나가 우렁이가 죽지 않는다고 한다. 다시 자라는 잡초들은 우렁이들이 먹어 제초가 된다고 한다. 벼 수확 후 제초작업은 경지 정리 2~3일 후 자가축분, 깻묵 퇴비를 넣어 하고, 밀씨를 파종한 뒤 다시 경지 정리를 하면 풀들이 자라도 이미 튼튼하게 자리 잡은 밀을 이길 수 없게 된다고 한다.

현재 우리밀 사업본부에서 취급하는 품종은 주로 금강밀, 조경밀로 개량종인데, 개량종은 평당 생산량이 1.5정도이고, 앉은뱅이밀은 1.2으로 평당 수확량이 더 적다. 벼와 이모작을 하는 경우 늦어도 610일까지 모심기를 해야 하는데, 앉은뱅이밀은 615일이 넘어야 모심기할 수 있기 때문에 벼 수확 양도 줄어든다. 때문에 가격에서 개량종보다 비쌀 수밖에 없다고 한다. 밀은 수분함량이 30%3일 정도 건조하여 13%로 떨어뜨린다. 제분량은 껍질이 얇아 개량종보다 많은 편이며, 개량 통밀은 두세 번 도정해도 색이 짙지만, 앉은뱅이밀은 한 번만 도정해도 색이 밝다고 한다.

벌써 올여름, 햇 앉은뱅이밀이 한살림매장에 앉아있는 모습이 기다려진다. 기원전 200~300년 전부터 우리 조상들이 먹었던 앉은뱅이밀이 지금 고성 넓은 들판에 싹을 틔우고 푸르게 푸르게 자라고 있다.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살림성남용인 농산물위원회/경남 고성 공룡나라공동체


자연과 사람을 생각하는 농사 

참 흡족한

참다래


  배성순 한살림성남용인 농산물위원장



12 월 첫날, 반가운 첫눈이 매서운 추위와 함께 찾아왔다. 날씨는 춥지만 설렘을  안고  고성  공룡나라공동체  생산자들을 만나러  대전통영고속도로를  따라  남쪽으로 남쪽으로 내려갔다. 

경남 고성군 하이면 봉현리에 있는 샛별농장에 도착하자 공룡나라공동체 김찬모 생산자가 환한 웃음으로 우리를 반갑게 맞아주셨다. 공룡나라공동체 회원들은 참다래, 고사리, 시금치, 밀 등을 생산하고 있으며, 회원  중  20가구가  36만  7천㎡(약  11만  평)에 참다래를  생산하여  한살림에  공급하고  있다. 고성은 따뜻한 기온, 충분한 일조량, 알맞게 부는 해풍 등 그야말로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춘  곳이다.  여기에  공룡나라공동체 회원들의 생명환경 농법에 대한 열정과 실천을 더해 당도가 높고 속이 꽉 차 쉽게 무르지 않는 참다래가 탄생한다.  

참다래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뉴질랜드 키위와 같은 품종인 헤이워드로 우리나라에서  재배가  가능해지면서  흡족하다는 뜻의 참다래라 이름 붙여졌다 한다. 한 해 농사가 마무리되는 겨울이지만, 공룡나라공동체 생산자들은 이듬해 농사를 준비하느라 분주했다.  참다래  나무  전정  작업과  퇴비  만들기 등 올해도 최상의 품질로 생산하기 위해 끊임없는 연구와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참다래 나무는 포도나무와 같은 덩굴성 식물이라 기둥을 세워줘야 하며, 줄기가 잘 뻗도록 유인해줘야 한다. 참다래는 벌이나 곤충이 수정하지 않고, 사람이 직접 꽃가루를 받아 수정해줘야 열매를 맺는다. 한 그루당 700~800개 정도의 열매가 열리는데, 마치 포도나무를  연상케  한다.  한살림  참다래는 늦가을까지 충분한 햇빛을 받고 자라 당도가 높다. 수확 때는 줄기와 연결된 열매꼭지를 살짝 비틀어 따야 해서 일손이 많이 필요하다. 이렇게 분주할 때마다 한살림 식구들이 일손을 거들기 위해 찾아와준다고. 11월부터 수확을 시작해 저장고에서 후숙 작업을 거쳐 이듬해 6월까지 공급한다. 

참다래는 비타민C가 풍부해 하루 한 알이면 성인이 하루에 섭취해야 할 양을 웃돈다. 피로해소와 겨울철 감기 예방에 참 좋은 과일이다. 그뿐인가? 엽산이 풍부해 임신부라면 꼭 챙겨 먹어야 한다. 참다래를 공급받은 뒤에는 상온에서 일주일 정도 숙성시켜 말랑해진 뒤 먹으면 된다. 빨리 숙성시키고 싶을 때는 사과를 함께 넣어두면 좋다. 천천히 먹고 싶을 때는 서늘한 곳에 보관하며 먹는다. 공룡나라공동체 회원들은 친환경 농약을 직접 만들어 쓴다. 사람과 자연에 해롭지 않은 농약을 만들자는 생각에 미생물을 배양하거나 산야초에서 수액을 추출한 친환경 자재로 토양관리와 병충해를 방제하고 있다. 이렇게 직접 만든 친환경 농약은 우수성이 입증되어 다른 농가에도 보급하고 있다. 

유기농으로 농사를 짓는 게 쉬운 일은 아니지만, 이렇게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생산하는 생산자가 있어 소비자조합원은 행복하다. 또 행복해하는 우리를 보며 보람을 느낀다는 생산자들이 있다. 이렇게 서로가 서로에게 고마움을 느끼고 서로를 살리는 관계, 그 어디에 있을까.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