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도 환경에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한살림 면생리대 팬티라이너. 한살림에 면생리대 파우치, 면생리대 중형, 오버이나트형 등을 공급하고 있는 목화송이에서 만들었습니다. 한살림 면생리대 중 가장 늦게 공급된 팬티라이너는 면으로 된 팬티라이너가 있으면 좋겠다는 조합원분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시중에서 많이 사용하는 일회용 팬티라이너를 대체할 수 있도록 개발하였습니다. 공급되는 중에는 “길이를 조금 늘려주세요” “원단이 따뜻한 색이었으면 좋겠어요” 라는 조합원 분들의 의견이 있었습니다. 이를 반영하여 17cm로 공급하던 것을 지난 4월부터는 19cm로 늘렸고, 지난 11월에는 원단의 색을 붉은 계열로 변경하여 공급하고 있습니다.

무형광, 무표백 면으로 만든 한살림 면팬티라이너는 시중의 일회용 생리대에 사용하는 각종 화학성분으로부터 몸을 안전하게 보호합니다. 간편히 찬물로 세탁기에 세탁하거나 손빨래 또는 삶은 세탁이 가능해 깨끗하게 오래도록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살림 면생리대 팬티라이너 구경가기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글 김보람 한살림서울 조합원


정말 신세계였습니다. 친구들은 과장 아니냐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지만, ‘이것’을 한 번이라도 써본 사람들은 하나같이 입을 모아 이야기했습니다. “지금 알았던 것을 그때도 알았더라면!”

‘이것’은 한살림 면생리대입니다. 살면서 당연하게 받아들이는 게 많은데, 나에게는 일회용 생리대가 당연한 것이었습니다. 대부분 그렇겠지만 초등학교 때 생리대의 사용법을 배울 때도, 일회용 생리대를 사용하는 법만을 배웠습니다.

텔레비전이나 신문, 여기저기에서 일회용 생리대는 편하고, 가격도 합리적이고, 깔끔하다고 광고를 했고 나도 그렇게 생각했습니다. 사용하면서 몸이 점점 나빠지고 있다는 것도 모른 채 말이지요.

한 달에 한 번 찾아오는 그날, 생리를 하는 날은 정말 싫었습니다. 참을 수 없는 복통과 짜증, 알 수 없는 불쾌감과 냄새로 내 몸이 너무 싫었습니다. 자연스럽고 아름다워야 할 ‘그날’이 귀찮고 부끄러웠죠.

하지만 호기심 반, 기대 반으로 한살림 면생리대를 처음 사용해본 후부터, 참을 수 없는 복통이 줄어들고, 알 수 없던 불쾌감과 냄새도 사라졌어요. 몸이 편해지니 짜증도 사라지고, 점차 내 몸을 들여다보게 되었습니다.

참 신기하죠. 단순히 생리대 하나 바꿨을 뿐인데, 15년의 고통의 굴레(?)에서 벗어나는 압도적인 해방감을 느끼다니요.

과장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단 하루만 한살림 면생리대를 사용해 보세요. 과장이 아니라는 걸 알게 될 겁니다. 그날만 되면 복통과 짜증으로 시작하는 생리통이 여성의 숙명이라고 생각하고 살아왔던 시간이 억울할 정도니까요.

세탁법도 의외로 간편합니다. 샤워할 때 같이 빨아 햇볕이 잘 드는 곳에 널어놓기만 하면 끝. 생각하는 것만큼 번거롭지도 않아요.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아 내 몸이 건강해 지고 있다는 것을 고려하면, 그 정도의 수고쯤이야 감사하게 받아들이게 됩니다. 내가 느끼고 있는 해방감을 다른 분들께도 꼭 전해주고 싶어요. 다시 한 번 한살림면생리대! 강추!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