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현'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5.04.30 오병이어의 기적
  2. 2015.04.29 지도자론
  3. 2015.02.16 공동체가 성공할 수 있는 두 가지 비결

오병이어의 기적

최성현 홍천 신시공동체 생산자

성경에 보면 물고기 두 마리와 떡 다섯 개로 오천 명이 먹고 남았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오병이어 의 기적이라고 하는데, 다음과 같은 이야기다.

저녁이 되매 제자들이 나아가 가로되 이곳은 빈 들이요 때도 이미 저물었으니 무리를 보내어 마 을에 들어가 먹을 것을 사먹게 하소서 예수께서 가라사대 갈 것 없다 너희가 먹을 것을 주어라 제자들이 가로되 여기 우리에게 있는 것은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 뿐이니이다 가라사대 그것을 내게 가져오라 하시고 무리를 명하여 잔디 위에 앉히시고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 를 가지사 하늘을 우러러 축하하시고 떡을 떼어 제자들에게 주시매 제자들이 무리에게 주니 다 배불리 먹고 남은 조각을 열두 바구니에 차게 거두었으며 먹은 사람은 여자와 아이를 빼고도 오 천 명이나 되었다.

무슨 뜻일까?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 것일까? 목사에게 물어보았다. “믿어라. 그러면 알게 될 것이다.” 교회에 다닌 사람들에게 물어보았다. “그것이 예수님의 힘이다.” 그러나 어느 것 도 내게는 후련하지 않았다. 그들은 예수를 마술사로 만들고 있었다. 왕초 마술사 정도로.

그때 생각이 났다. 그래 그 사람이라면 분명 다를 거야! 장일순! 그에게 물어보았다. “별거 아냐. 예수가 거기 모인 사람들 주머니를 턴 거야.” 장일순은 웃으며 뭘 그렇게 답이 뻔한 걸 다 묻느 냐는 투로 대답했다. ‘턴다라는 거친 표현은 그때의 분위기가 워낙 화기애애했던 탓이었다. 그 랬다. 사실은 그 길밖에 달리 길이 없다. 그 쉬운 답을 왜 나를 비롯하여 나머지 사람들은 몰랐 던 것일까?

떡 두 덩이와 물고기 다섯 마리로 오천을 먹이고도 남는 마술보다 더 큰 기적은 사람들이 주머 니 속에 감추려고 하는 것을 내놓게 하는 게 아닌가! 제가 가진 것을 아낌없이 남과 나누는 게 아닌가! 그게 안 돼 이 세상은 아수라 판이 아닌가!


글을 쓴 최성현 생산자는 강원도에서 자연농법으로 농사를 짓고 있습니다. 산에서 살다와 순례기인 시코쿠를 걷 다등을 썼고 짚 한 오라기의 혁명, 여기에 사는 즐거움등을 번역했습니다.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지도자론

최성현 홍천 신시공동체 생산자


장일순은 강연을 할 때 질문을 많이 했다. 혼자 이야기를 이어가지 않고 묻고 대답하는 식으로 해 나갔다. 

‘지도자란 무엇인가?’ 라는 제목으로 단체장들을 모아놓고 하는 강연에서 있었던 일이다. 청중을 향해 장일순은 물었다.

“이 세상에서 가장 고마운 분이 누굽니까?”

어머니라는 답이 나왔다.

“어머니라고 하셨는데, 왜 그분이 고맙습니까? 밥을 해주시기 때문이지요. 똥오줌을 닦아주시기 때문이지요. 청소를 해주시기 때문이지요. 어머니라고 뻐기기 때문에 고마운 게 아니라는 말씀이에요. 여러분은 각 단체의 대표입니다. 장(丈)입니다. 그러나 거기 앉아 대접받으라고 장이 아니에요. 거기서 어머니 노릇을 하라고 장입니다. 아셨어요?“

강릉 한살림(지금의 한살림 강원영동) 이사장이 된 목영주가 인사를 하러 장일순을 찾았다.

“대표 혹은 우두머리가 된다는 것은 어머니가 되는 거다. 밥 주고, 옷 주고, 청소해 주고 해야 해. 위에서 시키고 누리려고 해서는 안 된다. 이 말이야. 밑에 있는 사람들보다 더 아래에서 일을 해야 해.” 


글을 쓴 최성현 생산자는 강원도에서 자연농법으로 농사를 짓고 있습니다. 『산에서 살다』와 순례기인 『시코쿠를 걷다』 등을 썼고 『짚 한 오라기의 혁명』, 『여기에 사는 즐거움』 등을 번역했습니다.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공동체가 성공할 수 있는 두 가지 비결

최성현 홍천 신시공동체 생산자



한 가족과 세 명의 젊은이가 경북 청송군에서 한집 살림을 시작하기로 했을 때의 일이다. 작은 크기의 공동체가 시작되는 셈이었다. 그 일을 곁에서 도왔던, 충북 괴산에서 농사를 짓고 사는 김윤칠이 그 소식을 장일순에게 전하며 어떻게 하면 그들이 뜻을 이뤄가며 화목하게 잘 살 수 있을지를 물었다.

“나 같은 건달이 그런 걸 어떻게 알겠어.” 장일순은 웃으며 이렇게 운을 떼고 말을 이어갔다. “그러나 다음 두 가지는 얘기를 할 수 있겠지.여럿이 모였다면 깃발이 있을 것 아냐. 어떻게 가겠다는? 그 깃발 아래 모였으니 깃발을 중심으로 해야 할 테지만 깃발을 너무 앞세울 때는 함께 가는 사람 가운데 늦게 일어난다거나 일을 게으르게 하는 사람이 있으면 나무라기 쉽지. 미워하는 마음이 일기 쉽다는 거야. 그럴 때는 말이지. 따뜻한 마음을 갖고 어깨동무를 해서 일으켜 세워 같이 가는 마음이 중요해. 다른 하나는 그렇게 하다 보면 일이 이뤄질 것 아냐? 크든 작든 공이 생긴단 말이야. 그때 그건 내가 잘해서 그렇게 됐다 하지 말고, 같이 가는 사람들 공이다. 이렇게 공을 남에게 넘기라는 거지. 이 두 가지를 지키면 되지 않을까 싶네.” 


글을 쓴 최성현 생산자는 강원도에서 자연농법으로 농사를 짓고 있습니다. 『산에서 살다』와 순례기인 『시코쿠를 걷다』 등을 썼고 『짚 한 오라기의 혁명』, 『나무에게 배운다』 등을 번역했습니다.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