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래닭 유정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4.27 소식지 526호



“닭장 안에 젊음을 방목했어요"

박준범 경북 경산 재래닭유정란 생산자

닭이 날 수 있는지 의문이 든다면 박준범 생산자의 닭장에 가보길 권한다. 높이 3.5m, 넓이 661㎡(200평)에 달하는 방사장(운동할 수 있게 따로 마련한 공간)을 들여다보면 된다. 닭이 푸드득 날개 짓과 함께 2m가 넘는 느티나무 가지에 오르는 입이 딱 벌어지는 광경을 볼 수 있다. 닭들이 마음껏 활개 칠 수 있는 곳. 빽빽한 시중의 닭장과는 동떨어진 세상이다. 


냠냠냠 참 맛있게도 유채꽃을 먹는다


“재래닭이어서 그런지 기운이 더 세다”며 유정란을 줍는 올해 36살의 박준범 생산자는 닭장을 손수 지을 정도로 역시 기운이 넘친다. 3년 전 어머님이 기르던 재래닭 300수를 물려받았고 손바닥이 솥뚜껑만 해질 정도로 힘써 지금은 4,500수를 기르고 있다.

박준범 생산자의 얼굴에는 웃음이 가시질 않는다. 말 그래도 행복한 농부다

사료 외에 계절마다 풀을 준다. 요즘엔 유채꽃 철이라 유채꽃을 준다


닭장이 넓은 만큼 일도 많다. 외출도 못하고 닭장 안에만 있을 때도 있지만 맘껏 뛰노는 닭을 보면 그저 흐뭇하다.

신선한 유정란은 노른자가 쉽게 터지지 않는다. 실제 젓가락으로 잡았는데도 터지지 않는다


“주말에 알 안 낳는 닭 어디 없나요?” 가끔은 쉬고 싶다며 너스레를 떠는 그의 모습에서 경쾌함이 느껴진다.

유정란이 참 곱다. 마치 조약돌 같다

글·사진 문재형 편집부

'생산지에서 온 소식 > 한살림하는 사람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식지 530호  (0) 2015.07.08
소식지 528호  (0) 2015.05.26
소식지 526호  (0) 2015.04.27
소식지 524호  (0) 2015.03.31
소식지 522호  (0) 2015.03.18
소식지 520호  (0) 2015.02.10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