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백연 정복자 산들바다 공동체 달고 향긋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3.11 소식지 22호



언 땅에 뿌리 뻗고

눈보라를 자양삼아


달고 향긋한 노지재배

시금치

 

우수(2월18일) 경칩(3월5일) 지나면 대동강 물도 풀린다고 한다. 이즈음이면 겨우내 땅속에서 숨죽이던생명들도 꿈틀댄다. 겨우내 밥상에 오르던 김장김치가 슬슬 물릴 때도 이 즈음이다. 달래, 냉이, 씀바귀같은 봄나물이 반갑고 봄동이 입맛을 돋운다. 겨울 들판에서 눈보라를 뒤집어쓰고 자라나고도 더 한층 푸르름을 자랑하는 채소는 따로 있다. 한살림 노지 시금치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언 땅에 뿌리 내리고 제 몸에 당분을 축적하며 더디게 더디게 자라온 한살림 노지재배 시금치가 지금 한창이다. 가을에 파종해 전남 해남, 전북 부안, 비교적 겨울이 덜 매서운 바닷가 산지에서 눈보라 속에 자라난 장한 채소들이다.

 

- 기사는 2·3면에 이어집니다



이백연·정복자 전라북도 부안 산들바다공동체 생산자 부부


'생산지에서 온 소식 > 한살림하는 사람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식지 24호  (0) 2013.04.30
소식지 23호  (0) 2013.04.09
소식지 22호  (0) 2013.03.11
소식지 21호  (0) 2013.02.13
소식지 20호  (0) 2013.02.08
소식지 19호  (0) 2013.02.04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