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 인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7.29 친환경농업에 대한 공정한 보도, 냉정한 대응이 아쉽다



조완형 한살림연합 전무이사

KBS 파노라마에서 ‘친환경유기농업의 진실’이라는 프로그램을 방영할 예정이라고 한다. 친환경농산물의 신뢰성에 대한 공방이 예상된다. 방송 제작진은 지난해 10월부터 전국적으로 친환경농업에 대해 취재한 내용을 7월 말과 8월 초에 2부작으로 방영하겠다는 입장이다. 우려되는 점은, 취재과정에서 제작진이 보인 태도 등을 미루어볼 때 친환경농업에 대해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다루기보다는 친환경농업을 폄훼하는데 초점을 맞추지 않을까 하는 점이다.

KBS 파노라마 제작진이 공개한 방송개요를 보면, 친환경농산물과 재배 토양에서 농약성분이 광범위하게 검출되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를 근거로 농약을 치지 않는 친환경 농업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주장을 펴는 것이다. 제작진이 확인했다는 일부 사례가 사실인지는 모르겠다. 그러나 침소봉대하듯 일부의 몇 사례를 통해 이 땅의 친환경농업 전체가 잘못되었다고 주장한다면 이는 사실을 왜곡하는 것이다.

친환경농업을 실천하고 있는 농가는 물론이고 이를 생산·유통하는 조직들도 KBS 파노라마의 친환경농업 흠집내기 방송을 앞두고 바짝 긴장하고 있다. 그렇지 않아도 농약 치지 않은 농산물에 대해 의구심을 가지고 있던 소비자들의 불신을 증폭시키고 친환경농업에 막대한 피해를 끼칠 수 있기 때문이다.

방송 제작진이 취재 과정에서 친환경농산물이나 재배 토양에서 농약이 검출된 사실을 확인했다면 마땅히 이를 공개해야 할 것이다. 그러나 정직하게 친환경농업을 실천해온 농가들이 억울하게 피해를 입는 일이 있어서는 곤란하다. 이는 소비자들에게도 도움이 안 된다. 빈대 잡겠다고 초가삼간 태우는 격이 될 수 있다. 그렇다고 친환경농업 진영이 KBS 파노라마 측에 대해 감성적으로만 대응할 일은 아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친환경농업을 찬찬히 되돌아보고 더욱 믿을 수 있는 친환경농산물을 생산하기 위한 성찰의 계기로 삼고 다음 사항들을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첫째, 친환경농업이 추구하는 가치와 원칙을 충실하게 지키는 생산자를 폭넓게 육성해야 한다. 친환경농업의 의미와 가치보다는 단순히 정부 지원정책에 편승하는 준비 안 된 생산자들이 있다면, 친환경농업의 신뢰성을 지켜내기 어렵다. 친환경농업에 대한 신념을 지키는 생산자들을 더욱 늘려야 한다.

둘째, 친환경농업이 관행화 되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 생명이 순환하는 생태계의 원리보다 투입재의 허용 또는 금지에 따라 인증 여부를 따지고 외부 구입 농자재에 의존하는 친환경농업의 관행을 돌아보아야 한다. 신뢰보다 인증라벨만 중시하는 상태로는 수익만 좇는 생산자, 안전만 찾는 소비자가 양산될 뿐이다.

셋째, 지역에 뿌린 친환경농업 생산자들을 탄탄하게 조직하고 복합적이고 순환적인 농업시스템을 더욱 높은 수준으로 구축해야 한다. 경제 효율논리가 친환경농업의 순환성·관계성·다양성·지역성을 파괴하게 두어서는 안 된다. 친환경농산물 유통방식도 기업이 주도하는 상품 논리가 아니라 생산자와 소비자가 함께 하는 연대 논리를 강조해야 한다.

넷째, 기준에 미달되는 친환경농자재가 유통되어서는 곤란하다. 친환경농업이 농가경제 활동으로 성립되려면 현실적으로 외부 구입 농자재를 완전히 배제하기 어렵다. 그런데 외부 구입 농자재는 농민 생산자가 직접 통제하거나 책임질 수 있는 범위를 넘어선다.

기준 미달 친환경농자재가 널리 유통되는 식이라면 친환경농업에 대한 소비자들의 신뢰가 무너질 수밖에 없다. 제조과정이 투명하고 효과도 높은 친환경농자재가 생산되고 유통되도록 관리 감시 체계가 정비될 필요가 있다.

다섯째, 국가나 제3자가 주도하는 친환경농업이 아니라 생산자와 소비자가 친환경농업의 실질적인 주체가 되어야 한다. 어둠 속 터널을 하염없이 지나고 있는 우리 농업 상황에서 국가나 제3자에만 의존하는 친환경농업은 결코 안전지대가 될 수 없다. 생산자 스스로 생산과정을 관리하고 소비자는 생산자의 자주관리 노력을 확인하는 생산자·소비자 참여형 인증시스템이 활성화되어야 한다. 국가 및 제3자 인증시스템만으로는 친환경 농산물의 신뢰성을 확보하는 데 한계가 있다.

KBS 파노라마는 취재 과정에서 친환경농산물과 재배 토양에서 농약이 검출되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그 사실관계와 검출기준 등을 둘러싸고 다툼이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설령 일부 문제가 확인되었더라도 친환경농업 전체를 믿을 수 없다는 식으로 부풀리는 태도는 곤란하다. 공영방송답게 책임 있는 보도태도를 견지해줄 것을 요구한다. 이와는 별도로 친환경농업 진영도 그동안 추구해온 효율지상주의, 인증제일주의를 돌아보고 부작용을 점검하며 성찰할 부분이 있다면 그렇게 해야 한다. 사람과 자연이 함께 하는 생명농업이 이 땅에 유지·확대되게 하자면 그런 태도가 필요하다.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