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 고마운 한살림분쇄육, 검은콩두유, 양갱

 

안금모 한살림서울 조합원

 

6살 난 딸과 5살 아들, 남편과 나 이렇게 우리 집 네 식구는 모두 한살림을 좋아한다. 한살림 물품들과 즐거운 관계를 맺고 있어서인데 특별히, 우리 식구들에게 안성맞춤인 한살림 물품들을 소개한다.

 뭐든지 잘 먹고 잘 뛰어 다니는 우리 딸은, 김치도 잘 먹고 어른들처럼 특별히 가리는 음식이 없다. 세상 아이들이 우리 딸처럼만 먹으면 모든 엄마들이 아이들 식습관 걱정할 일 없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 하지만 다 좋을 순 없나 보다. 우리 딸은 고기를 좋아하지 않는다. 반면에 우리 아들은 고기를 무척 좋아한다. 무럭무럭 잘 자라줘서 고맙긴 하지만 고기만 너무 좋아하고 채소는 거의 손대지 않아 나를 난감하게 만든다. 어릴 때 이유식을 잘 못해서 그런 건 아닌가 하는 자책도 해 보았다.

 달라도 너무 다른 두 아이의 식습관 때문에 고민하다가 한살림 한우분쇄육을 사용하기로 했다. 한우분쇄육은 분쇄되어 있어 볶음밥, 카레, 채소전 등 다양한 요리에 두루두루 사용하기 편리하다. 고기를 잘 먹지 않는 딸이지만 볶음밥과 채소전에 들어간 고기는 잘 먹고 채소에 손도 대지 않는 아들은 카레나 채소전에 들어간 채소는 맛있게 먹는다. 한 가지 재료로 두 아이를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으니 일석이조이기도 하다. 더욱이 고기를 매 끼니 먹이려니 부담스럽고 안 먹이자니 성장기 아이들인지라 걱정이 됐었는데, 한우분쇄육은 양 조절이 간단해 얼마나 고마운지 모른다. 우리 집 냉동실에는 한우분쇄육이 떨어지질 않는다.

 우리 남편은 사람들이 잠들어 있는 새벽에 출근을 한다. 그러다 보니 미처 아침을 챙겨 먹지 못 하고 나갈 때가 많다. 빈속에 보내는 게 미안한 나는 한살림 두유를 준비해놓는다. 콩으로 만들어 단백질도 보충하고 빈속에 한 잔 마시면 꽤 든든하다며 우리 남편은 즐겨 마신다. 요즘은 검은콩두유를 챙겨 놓는다. 일찍 탈모가 시작되어 항상 고민인 남편은 탈모 예방에 좋을 거라며 이왕이면 검은콩두유을 마시겠다고 하기 때문이다.

 나는 어릴 때부터 양갱을 무척 좋아했다. 엄마가 가끔 해주시던 양갱은 참 맛있었는데 요즘 시중 양갱은 너무 달아 자주 먹기에 부담스럽다. 그래서 한살림 물품을 주문 할 때, 아이들 간식 외에도 나를 위한 양갱을 주문하곤 한다. , 단호박, 고구마 3종류의 양갱을 다 즐겨 먹는데 그 중에서 팥 양갱을 제일 좋아한다. 많이 달지 않아 좋고 어릴 적 추억이 있는 간식거리라 양갱을 먹는 일은 즐겁다. 다행히(?) 아이들이 양갱을 좋아하지 않아, 나만의 간식거리이기도 하다.

 이렇게 한살림 물품은 우리 가족에게 안성맞춤이다. 내일은 한살림 물품이 공급되는 날이다. 우리 가족 모두 매주 이날을 기다린다. 마치 선물을 기다리는 아이처럼 설레는 마음이다.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엄마의 사랑 가득했던 생일상


안금모 한살림서울 조합원


내 고향은 부산이다. 바닷가라 해산물이 풍성하다. 어린 시절 집안 형편이 넉넉하지 않아 해산물을 양껏 먹을 수는 없었지만 집 앞 시장에 가면 생선이 항상 즐비했다. 근처 어묵 공장에서 갓 나온 따끈따끈한 어묵도 생각난다.

그 시절, 생일날에는 그나마 맛있는 음식을 배 불리 먹을 수 있어 아이들은 생일을 무척 기다렸었다. 하지만 내 생일은 음력 8월 18일로 추석 쇠고 3일 뒤라 제대로 생일상을 받지 못 했다. 어린 맘에 추석 때 남은 음식으로 대충 내 생일을 축하해 주는 게 싫었다. 어느 날 엄마에게 푸념 섞인 말투로 ‘왜 내 생일은 추석 뒤야? 생일상도 제대로 못 얻어먹게….’이렇게 말 한 적이 있다. 엄마는 내 말이 맘에 걸리셨는지, 그 다음해부터인가 추석 장을 볼 때면 큰 조기를 한 마리 더 사서 따로 빼 놓았다. 그리고 내 생일에 미역국과 함께 조기를 쪄서 상을 차려주셨다.

먹성 좋은 7남매에 할머니까지 모시고 살던 우리 집은 먹을 게 풍족하지 못했다. 아무리 바닷가라 생선이 싸도 열 식구 입을 감당하기에 엄마는 늘 벅찼을 것이다. 그럼에도 다섯 째인 나를 위해 큰 조기를 준비해주셨으니, 난 기분이 좋을 수밖에 없었다.

내가 좋아하는 수수팥밥에 조기를 놓아 주시며 ‘우리 딸, 생일 제대로 못 챙겨 먹는다고 섭섭했지?’하고 말씀하시던 게 생각난다. 엄마는 곁에서 조기 살을 하나하나 발라주시며 어서 먹으라고 하시고는 조기 대가리를 씹어 드셨다. “엄마, 맛있는 살은 왜 안 먹고 왜 쓴 부위를 먹어?” 이렇게 물우면 “이 부분이 맛있는 부분이야” 대답하셨다. 나는 엄마의 그 말이 진심인 줄 알았다. 혼자서 야들야들한 조기 살을 맛있게 먹으며 엄마 입맛은 참 이상하다고 생각했다.

나이가 들어 내가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아 기르다보니 귀한 생선을 구우면 내 입에 흰 살 넣기가 쉽지 않다. 아이들 입에 먼저 넣어 주고 나는 대가리 부분에 조금 붙은 살을 먹곤 한다. 그러다보면 그 옛날 내 생일상 앞에서 엄마가 생선 대가리를 드시던 모습이 떠오른다. 엄마 마음이 어땠을지 떠올리면 콧끝이 시큰해진다. 지금은 우리 곁을 떠났지만, 엄마가 차려주던 김이 모락모락 나는 수수팥밥과 큰 조기가 놓여 있는 생일상이 잊히지 않는다. 7남매 중 다섯째였지만 나도 엄마에게 귀한 자식이었음을 느끼게 해 준, 엄마의 사랑 가득한 고마운 생일상.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