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비름 나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9.01 나물이야기 2011년 9월 / 쇠비름 (2)

 


부모님의 잃어버린 입맛을 되찾아준 나물 - 쇠비름

글|유지원․ 영동지역 생산자 자녀



정고시가 끝이 났습니다. 그동안 열심히 준비해온 것을 마무리 짓고 나니 홀가분하긴 한데 한편으로는 점수가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시험결과는 8월 말에 나온다고 하여 기다리고 있습니다.


시험이 끝이 났으니 당분간은 쉬기로 하고 어머니의 농사를 도우면서 앞으로의 계획을 짜고 있습니다. 물론 이곳저곳 놀러도 다닐 생각입니다. 무주와 대구에도 가고, 물놀이도 가고. 또 온 가족이 함께 여행도 갈 겁니다.


그런데 무더위에 어버지와 어머니의 입맛이 싸악 달아나 버렸습니다. 이 더운 여름날 농사일을 하시느라 땀을 많이 흘리고 쉬지도 못하셨으니, 몸이 힘들어서 입맛도 떨어진 듯합니다. 그래서 ‘상큼한 것을 잡수시면 입맛이 돌아오지 않을까?’하는 생각에 아삭아삭하게 먹을 수 있는 돌나물과 요즘 한창 많이 나고 있는 쇠비름을 준비했습니다.
 

돌나물은 제철이 지나서 조금 억세졌기 때문에 잎사귀나 새순 부분만 뜯고, 쇠비름은 막 나오는 연한 순을 먹기 좋게 뜯어 맑은 물로 씻어냈습니다. 하지만 이날 제가 대구를 가야 했기에 시간이 별로 없어서 무침도 좋지만, 비빔밥이 나을 것 같아 소박하게 준비해 놓고 칠판에 ‘돌나물과 쇠비름을 씻어 놓고 초고추장 만들어 놓고 갑니다. 먹고 소감 써주세요.’ 라고 적어 놓고 떠났습니다.


돌아와서 보니 칠판에 지혜는 콩나물 비벼먹는 것보다 맛있었다고 적었고, 한별이는 아삭아삭해서 비벼먹으니 맛있었다고 했고, 어머니는 입맛이 없었는데 아삭하고 상큼해서 맛이 좋아 입맛이 확돌았다 하지만 흙이 너무 많았다고 쓰셨고, 아버지는 상큼한 것이 아침에 기운을 솟게 하는 것 같아 좋았고 계속해서 부탁한다고 써놓으셨습니다. 소감을 보면서 혼자서 굉장히 웃었습니다. 다음에도 이렇게 칠판에 소감을 적도록 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하면서요.


하지만 어머니가 흙이 너무 많이 씹혔다고 하셨기에 열심히 씻었는데 그렇다고 말씀드리니 비가 온 날은 흙이 많이 들어가서 세 번 이상은 씻어야 한다고 하시더군요. 그래서 다음부터는 비가 오든지 오지 않든지 꼭 여러 번 씻어야겠다고 마음먹었습니다.



----------------------------------------------------------------------------------------
글쓴이는 속 깊은 눈으로 식물을 바라보는 따뜻한 눈을 가진 18살 소녀입니다. 유양우, 차재숙 영동지역 생산자의 자녀이고 집에서 가족들과 함께 공부하고 있습니다. 뜸을 뜨며, 농사를 짓는 것이 꿈입니다.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녕하세요, 저는 네덜란드에 살고 있는 디자이너 류지현입니다. 얼마 전에 벨기에, 네덜란드 등 이 지역에서 사라져가고 있는 채소나 나물들을 소개하는 작업을 했었습니다. 그 중 하나가 쇠비름이었는데요. 조그만 나물입니다만, 영양적인 측면에서 매우 뛰어나더군요. 특히, 등푸른 생선에 많이 들어있다는 오메가 3를 다량으로 섭취할 수 있는 나물이라고 합니다. 한국에 계시는 부모님께도, 어떤 기름이 기본으로 쓰였을지 알 수 없는 오메가 3 알약 대신, 쇠비름 많이 드시라고 했습니다 :-)

    2011.12.06 23:42 [ ADDR : EDIT/ DEL : REPLY ]
  2. 아... 그렇군요.
    쇠비름이 벨기에와 네덜란드 지역에서 살아가고 있다니 안타깝네요.
    사실 우리 농촌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작물이여서 편하게만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네요.
    그리고 오메가 3을 많이 함유하고 있는 것도 처음 알았습니다.
    고맙습니다.

    2011.12.27 16: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