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으른

농부에게

사랑 받는

추위에 강한 재래종 파



허리를 굽혀야 비로소 보이는 작은 풀꽃들이 지천이다. 어느새 와 있는 봄을 맞이하듯, 기세 좋게 올라오는 파를 들여다보면 마치 길쭉한 풍선을 불어 놓은 것 같다. 지난겨울 전만 해도 이런 모습이 아니었다.

파 농사는 기다림의 농사다. 씨를 뿌려 실같이 올라온 것을 옮겨 심고, 다른 농사에 신경 쓰다 보면 어느새 풀에 싸여 찾아보기 어렵게 된 일이 한두 번이 아니다. 그래도 몇 번 풀 속에서 구해 주면 가을에 어느 정도 먹을 만큼 자란다. 겨우 김장에 쓰고 남겨 겨울을 나면, 그때는 정말 다른 모습으로 나타난다.

씨를 뿌린 첫해만 잘 넘기면 두 해 째부터는 저절로 된다. 파 꽃을 수확해서 씨를 장만하고 그대로 두면 옆에서 다시 올라 온다. 그것도 여러 가닥으로…. 지난해 자라던 속도와도 다르게 자란다. 한 밭에 두고 몇 년을 먹게 되니 게으른 농부가 좋아할 일이다. 특히 재래종 파는 추위에 강한 것들이 많아서 쪽파와 함께 봄에 요긴하게 쓰인다. 살림 잘 하는 농부인지 텃밭을 보면 알 수 있다. 부추, 쪽파, 파밭이 일 년을 지키고 있는지 보면 된다. 오월이면 기세 좋은 파 잎 끝에 방울방울 파 꽃이 달린다. 크고 작은 꽃들이 활짝 피면 불꽃놀이를 연상케 한다. 벌들도 무척 많이 날아든다.

음식을 하는데 부재료로 쓰이지만, 감기 기운이 있거나 몸의 활력이 떨어질 때, 배, 생강 등과 파 흰 부분과 뿌리를 푹 끓여 먹으면 한결 좋아진다. 잎은 비록 말라 있지만, 길고 실한 뿌리를 보면 겨울을 나기 위해 얼마나 깊이 뿌리 박고 있었는지 알 수 있다. 요즘은 파를 주재료로 김치를 담가 먹기도 한다. 아직 못해 먹었는데 올해는 해 보련다.

생강나무 꽃 지며 진달래 흐드러진 봄날, 파 송송 썰어 넣은 시원한 바지락국 한 사발 먹고 기운 내야겠다.

박명의 충북 괴산 솔뫼농장 생산자 / 세밀화 박혜영 한살림서울 조합원

• 글을 쓴 박명의 생산자는 토박이씨앗에 많은 애정을 가지고 있으며, 매해 농사지은 농작물의 씨앗을 손수 갈무리하고 있습니다.

• 세밀화를 그린 박혜영 조합원은 따뜻한 느낌이 묻어나는 그림을 좋아하고, 한 아이를 키우며 서울에 살고 있습니다.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토박이씨앗을

심는 일,

함께 꿈을

펼치는 일

어릴 적 이맘 때, 뉘엿뉘엿 해지는 저녁 무렵이 되면 집집마다 군불 때는 연기가 피어올랐다. 고드름 사이로 보이는 처마 밑과 기둥에는 올망졸망 정성들여 매달아 놓은 씨앗들도 보였다. 씨앗을 사서 농사짓지 않았던 그때는 한 해 농사를 갈무리하고 제일 실한 놈을 골라 내년 농사에 쓸 씨오쟁이(씨앗을 담아 두는 짚으로 엮은 물건)를 만드는 게 중요한 일이었다.

성인이 되어 도시생활을 하다 귀농을 하게 되었다. 농사를 짓는데, 어릴 적에 보고 경험한 것을 하는 건 당연했다. 봄이 오면 씨앗을 챙기고 모자란 것은 이웃에게 받고 남는 것은 나눴다. 지난해 씨앗이 자라던 모습을 떠올리며 여기저기 심고 거뒀다. 15년이 지나니 해마다 갈무리한 씨앗이 꽤나 많아졌다.

이 토박이씨앗들은 각각의 사연을 안고 겨울이면 씨오쟁이에 담겨 한 방에 모인다. 짧게는 몇 십 년, 길게는 몇 천 년을 이 땅에서 살아온 이야기를 겨우내 나누겠지?

토박이씨앗을 심는다는 건 이들이 지닌 많은 세월과 경험을 함께 한다는 것이다. 이 땅에서 따사로운 햇살과 가뭄, 홍수와 모진 태풍도 여러 해 겪어 우리와 달리 감기 따위에 대비해 예방 주사를 맞지 않아도 된다. 그저 자신의 면역력으로 어려움을 견디고 이 땅에 익숙해져 가는 것이다.

시간이 갈수록 토박이씨앗의 소중함을 느낀다. 주변에서 대규모 단일작물 재배를 하다가 피해를 당하는 경우도 많이 보았고 농부들이 해마다 사야하는 씨앗도 늘어가고 있다. GMO 농산물에 의해 우리 식탁이 위협 받고 있는 것도 현실이다.

지금까지 그래왔듯, 내 몸에 새겨진 농사의 근본을 지켜 나가고 나보다 나이가 많은 토박이씨앗이 가진 정보와 힘으로 계속 농사를 지으려고 한다. 그리고 그 경험을 한살림 가족들과 나누려고 한다.

알알이 색색이, 함께 하자고, 꿈을 펼치자는 토박이씨앗들의 유혹을 들어보자.

박명의 충북 괴산 솔뫼농장 생산자 / 세밀화 박혜영 한살림서울 조합원


글을 쓴 박명의 생산자는 토박이씨앗에 많은 애정을 가지고 있으며, 매해 농사지은 농작물의 씨앗을 손수 갈무리하고 있습니다.

세밀화를 그린 박혜영 조합원은 따뜻한 느낌이 묻어나는 그림을 좋아하고, 한 아이를 키우며 서울에 살고 있습니다.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맛과 향이 으뜸,

참나물

글 김주혜 한살림청주 조합원 / 세밀화 박혜영 한살림서울 조합원




여름이 다가오네요. 저희 집 대문 옆에 서 있는 감나무도 감꽃이 활짝 피었답니다. 감 꽃은 묵은 가지에서 필까요? 아님, 새 가 지에서 필까요? 새 가지에서 핀 답니다. 그래서 가을에 감을 따면서 가지도 함께 꺾 어주나 봐요. 저희 집 감은 어른 주먹만 한 대봉시라 한 개만 먹어도 배가 부르답니다. 지난해에는 감이 많이 열려 지 인들과 즐겁게 나눠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우리가 볼 수 있는 나물 중에는 맛과 향이 으뜸이라고 해서 이 름에 ‘참’이 붙은 나물이 있습니다. 바로 참나물이죠. 미나리과의 여러해살이풀인 참나물은 산에서 자라는 나물입니다. 깊고 높은 산에 가야 만날 수 있는 귀한 나물이지요. 우리가 흔히 참나물이 라고 부르는 나물은 사실 파드득 나물입니다. 파드득 나물은 참나물과 달리 번식력이 좋아서 쉽게 재배할 수 있습니다. 

참나물의 한약이름은 ‘지과회근(知果茴芹)’입니다. 몸에 찬 기운을 없애고, 통증을 멈추게 한다는 뜻이지요. 참나물에는 비타민 A, B2, C와 칼슘이 풍부합니다. 다른 나물보다 비타민 A가 많이 들어 있어서 눈과 면역증강에 좋습니다. 

뭐니 뭐니 해도 참나물은 생으로 쌈장에 찍어먹는 게 최고입니 다. 독특하고 상쾌한 참나물 향을 즐길 수 있거든요. 다른 나물과 함께 겉절이로 무쳐도 맛있습니다. 또 끓는 물에 살짝 데쳐서 양념에 무쳐 먹어도 좋고, 부침개에 넣어 먹어도 좋습니다.

 들에는 찔레꽃이 한창입니다. 찔레꽃으로 꽃차를 만들어 보는 건 어떨까요? 간단하게 한 번만 살짝 덖어서 그늘에서 건조시키면 된답니다. 무더운 여름, 시원한 그늘 밑에서 찔레꽃차의 향을 음 미해보세요.   

글을 쓴 김주혜 조합원은 산나물과 산야초에 관심과 애정을 가지고 오랫동안 야생초 모임을 꾸려왔습니다. 한살림청주 이사장을 지냈고 한살림의 가치를 널리 알리기 위해 열심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봄 밥상을 '기다리는 마음' 원추리

 

김주혜 한살림청주 조합원 / 세밀화 박혜영 한살림서울 조합원



이른 봄, 무심코 산행을 하다보면 철 지난 낙엽 사이로 살포시 얼굴을 내미는 어린 싹들을 볼 수 있습니다. 겨우내 매서운 한파를 견뎌낸 앙상한 화살나무 가지에도 홑잎이 피는 게 보이네요. 봄이 오고 산나물 철이 왔음을 알리는 반가운 모습입니다.

 봄나물 중 가장 먼저 돋아나 밥상에 오르는 나물이 원추리입니다. 원추리는 산이나 들만이 아니라 주택가 주변에서 관상용으로 흔히 볼 수 있는 식물이지요. 예부터 아들을 낳기 위해 젊은 아낙들이 꽃봉오리를 귀에 꽂고 다녔다고 해 의남초(宜男草)라고도 불리었고요, 그 맛이 근심을 덜어 준다하여 망우초(忘憂草)라는 이름으로도 불렸답니다.

 백합과의 여러해살이 풀인 원추리는 식용, 약용, 관상용으로 두루 두루 쓰이는 유용한 식물이기도 합니다. 먼저, 이른 봄 올라오는 새순은 나물로 먹습니다. 고사리처럼 새순을 여러 번 뜯어 먹을 수 있는데 기온이 올라가면 새순이 억세어져 많이 질겨집니다. 나물을 해 먹을 땐, 뜨거운 물에 살짝 데친 후 다른 나물들처럼 물에 우려먹으면 좋습니다. 초고추장 무침을 해 먹거나 된장국을 끓여 먹으면 아주 맛있는데요. 양이 적을 땐 여러 나물과 함께 요리를 해도 잘 어울립니다. 6월 하순부터 원추리 꽃이 피기 시작하면 꽃차를 만들어 음미할 수 있습니다. 다른 꽃차처럼 꽃이 찻잔 위에 동동 뜨진 않지만 자연스런 단맛을 느낄 수가 있더라고요. 아쉬운 건 장마철에 꽃이 피기 때문에 건조하는데 힘이 많이 듭니다. 그래도 기회가 되면 손수 만든 꽃차를 한 잔하며 마음의 여유를 가지는 것도 좋겠습니다. 원추리 꽃차는 우울증에 좋고 황산화작용을 합니다. 꽃이 지고 가을이면 원추리 뿌리를 한약재로 씁니다. 이뇨작용, 살균작용, 해독작용 등을 한다고 하네요.

 원추리 꽃말이 기다리는 마음인데요, 겨우내 기다리던 봄이 오니 참 좋습니다. 황량했던 땅 곳곳에서 초록빛을 발견하는 재미도 있습니다. 이번 주말엔 봄맞이 하러 산으로 들로 나가 보고, 나간 김에 나물도 캐보면 어떨까요? 발밑을 자세히 들여다보세요. 초록 빛깔들이 나물들이 손짓합니다.

 


글을 쓴 김주혜 조합원은 산나물과 산야초에 관심과 애정을 가지고 오랫동안 야생초 모임을 꾸려왔습니다. 한살림청주 이사장을 지냈고 한살림의 가치를 널리 알리기 위해 열심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