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도 환경에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한살림 면생리대 팬티라이너. 한살림에 면생리대 파우치, 면생리대 중형, 오버이나트형 등을 공급하고 있는 목화송이에서 만들었습니다. 한살림 면생리대 중 가장 늦게 공급된 팬티라이너는 면으로 된 팬티라이너가 있으면 좋겠다는 조합원분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시중에서 많이 사용하는 일회용 팬티라이너를 대체할 수 있도록 개발하였습니다. 공급되는 중에는 “길이를 조금 늘려주세요” “원단이 따뜻한 색이었으면 좋겠어요” 라는 조합원 분들의 의견이 있었습니다. 이를 반영하여 17cm로 공급하던 것을 지난 4월부터는 19cm로 늘렸고, 지난 11월에는 원단의 색을 붉은 계열로 변경하여 공급하고 있습니다.

무형광, 무표백 면으로 만든 한살림 면팬티라이너는 시중의 일회용 생리대에 사용하는 각종 화학성분으로부터 몸을 안전하게 보호합니다. 간편히 찬물로 세탁기에 세탁하거나 손빨래 또는 삶은 세탁이 가능해 깨끗하게 오래도록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살림 면생리대 팬티라이너 구경가기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글 김보람 한살림서울 조합원


정말 신세계였습니다. 친구들은 과장 아니냐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지만, ‘이것’을 한 번이라도 써본 사람들은 하나같이 입을 모아 이야기했습니다. “지금 알았던 것을 그때도 알았더라면!”

‘이것’은 한살림 면생리대입니다. 살면서 당연하게 받아들이는 게 많은데, 나에게는 일회용 생리대가 당연한 것이었습니다. 대부분 그렇겠지만 초등학교 때 생리대의 사용법을 배울 때도, 일회용 생리대를 사용하는 법만을 배웠습니다.

텔레비전이나 신문, 여기저기에서 일회용 생리대는 편하고, 가격도 합리적이고, 깔끔하다고 광고를 했고 나도 그렇게 생각했습니다. 사용하면서 몸이 점점 나빠지고 있다는 것도 모른 채 말이지요.

한 달에 한 번 찾아오는 그날, 생리를 하는 날은 정말 싫었습니다. 참을 수 없는 복통과 짜증, 알 수 없는 불쾌감과 냄새로 내 몸이 너무 싫었습니다. 자연스럽고 아름다워야 할 ‘그날’이 귀찮고 부끄러웠죠.

하지만 호기심 반, 기대 반으로 한살림 면생리대를 처음 사용해본 후부터, 참을 수 없는 복통이 줄어들고, 알 수 없던 불쾌감과 냄새도 사라졌어요. 몸이 편해지니 짜증도 사라지고, 점차 내 몸을 들여다보게 되었습니다.

참 신기하죠. 단순히 생리대 하나 바꿨을 뿐인데, 15년의 고통의 굴레(?)에서 벗어나는 압도적인 해방감을 느끼다니요.

과장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단 하루만 한살림 면생리대를 사용해 보세요. 과장이 아니라는 걸 알게 될 겁니다. 그날만 되면 복통과 짜증으로 시작하는 생리통이 여성의 숙명이라고 생각하고 살아왔던 시간이 억울할 정도니까요.

세탁법도 의외로 간편합니다. 샤워할 때 같이 빨아 햇볕이 잘 드는 곳에 널어놓기만 하면 끝. 생각하는 것만큼 번거롭지도 않아요.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아 내 몸이 건강해 지고 있다는 것을 고려하면, 그 정도의 수고쯤이야 감사하게 받아들이게 됩니다. 내가 느끼고 있는 해방감을 다른 분들께도 꼭 전해주고 싶어요. 다시 한 번 한살림면생리대! 강추!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김미자 한살림원주 조합원
한살림 조합원이라면 많은 분들이 이미 면생리대를 사용하고 계실 거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아직도 처음의 저처럼 많이 망설이고 계실 분들께 제 경험을 들려드리고 싶어서 오랫만에 컴퓨터 앞에 앉았습니다.
면생리대를 사서는 깨끗하게 삶고 말려서 곱게 다림질까지 한 다음, 옷장에 넣어두고 기다리기를 6개월. 선뜻 용기가 나질 않아 다음 달, 다음 달로 미루고만 있었습니다. 제가 이렇게 망설이게 된 이유는 제 생리혈을 볼 자신이 없었고, 흔적이 과연 깨끗하게 잘 지워질까 의심스러웠고, 새거나 실수하지 않을까하는 걱정거리들 때문이었습니다. 직장을 다니는 사람도 아니면서, 특별히 밖으로 나다니는 걸 좋아하는 것도 아닌데, 왜 그렇게 용기를 내지 못했던지. 이래서 생활습관을 바꾼다는 건 참 쉬운 일이 아닌가봅니다. 옷장 서랍을 열 때마다 언젠가는 해야 하는데, 사용하지도 않을 걸 괜히 샀나하는 스트레스가 하루하루 쌓여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가 어느 날, 이젠 더 이상 안 되겠다 싶어 사용하기 시작했지요. 건강을 위해서, 자연환경을 위해서 등의 거창한 구호들은 6개월 동안 저를 설득하지 못했지만, 상쾌한 착용감은 마지못해 사용하기 시작한 저를 설득하기까지 이틀로 충분했습니다. 피부에 닿는 느낌은 말할 것도 없고 면생리대를 빨고 난 후의 후련함과 개운함은 전혀 예상치 못한 즐거움이었습니다. 찬물에 담갔다 헹구고, 빨래 비누를 충분히 칠한 다음 반나절 정도 두었다가 비벼 빨면 깨끗해진답니다. 가끔씩은 비누칠을 해서 삶아 빨아도 깨끗하고 좋습니다.
일회용 생리대를 사용할 때는 늘 내 몸에서 나온 것을 누가 볼 새라 무슨 죄라도 지은 사람처럼 버려야 했는데, 면생리대를 내 손으로 깨끗하게 빨고 난 후의 후련함, 하얗게 건조대에 걸려있는 것을 볼 때의 상쾌함, 와~~ 이건 해보지 않은 사람은 느끼지 못한답니다.
위생팬티와 함께 사용하면 실수할까 걱정할 일도 없습니다. 동생들에게 몇 번이고 자랑을 했는데 바꾸질 못하더니 며칠 전에 둘째
동생이 흥분한 목소리로 전화를 했습니다. 너무 좋아서 셋째 동생한테도 꼭 사용해 보라고 권했다는군요. 셋째도 바로 구입해서 손질해뒀답니다. 여러분께도 꼭 권해드리고 싶습니다. 우리 엄마의 엄마, 할머니의 할머니께서 하셨던 방법.
이것이 내 몸과 환경을 위하는 지속가능한 방법이 아닐까요?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