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밭'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4.23 꽃이 징허게 좋구만이라~

이 징허게 좋구만이라~




일을 끝내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 유채꽃밭을 지나갑니다.

해남댁이 “영감 천천히 구경하며 가지 그라요~ 꽃이 징허게 좋구만이라”라 고 말합니다. 하지만 이런 낭만은 얄짤 없습니다.

“앗따! 임자는 속이 없구만~이잉. 언 제 이 땅에 꽃 없을 때가 있딴가, 쟁기 질 하느라 배고프구만~ 어서 가서 쑥 전이나 부쳐주소.”

앞서가는 소도 집에서 어미를 기다리 는 송아지 생각에 마음이 급한 모양입 니다. 이렇게 투닥투닥 유채꽃밭을 지 나, 숯고개 길을 돌아 갑니다. 동박새 의 고운 목소리에 귀가 간지러운지 해 남댁이 들뜬 목소리로 말합니다.

“새 소리 참 이쁘다이~ 영감 저 새가 무어라 하는 것 같소?”

조금 천천히 가자는 해남댁의 말은 씨알도 안먹힙니다. “어서 가서 식구들 밥 차려주라 하네.”

셋이 걸어가는 길, 크고 작은 꽃송이들이 봄바람에 노란 물결을 이룹니다.

● 글·그림 김순복 해남 참솔공동체 생산자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