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히 야채스프라고 부르는 채소액은 엽산, 철분, 비타민D를 비롯한 각종 미네랄이 풍부해 체세포 활성화에 도움을 주어 면역력을 높여준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채소액은 유기 재배한 무, 당근, 우엉, 표고, 무청 등 모두 다섯 가지 재료가 사용됩니다. 이 가운데 우엉과 자연건조 표고버섯을 제외하고 모두 한살림 생산지에서 재배한 것을 사용합니다. 하늘빛은 2011HACCP(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과 유기가공인증을 받았습니다. 채소액은 다섯 가지 채소를 깨끗하게 손질하고 면보에 종류별로 따로 담아, 스테인레스 가공탱크에서 끓여 1시간 정도 각각의 성분이 충분히 우러나도록 둔 뒤 잘 걸러낸 맑은 액만 진공포장을 하고 멸균 후 포장하여 공급합니다. 채소액에 사용하는 물은 계룡산에서 흘러나오는 지하수를 자외선 살균램프 등 자체 지하수 관리 시스템을 통해 관리하며 식품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새해, 몸을 맑게 다스리는데 도움을 주는 채소액으로 건강하게 시작해보세요!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어린잎채소, 포도즙, 쌀과자한살림 물품으로 내 몸에게 사과를

 

민예지 한살림서울 조합원

 

오랫동안 일에 치여 종종거리며 밥 한 끼 제대로 못 챙겨 먹고 지내다 기어이 탈이 나고 말았다. 잦은 위경련에 장염, 목 디스크까지 생겨 가장 바쁜 때에 한참을 병원 신세나 지게 된 것이다. 전화로 일일이 사정설명을 하고 죄송합니다 소리를 한참 한 후에 찾아온 적막은 참 서럽고 공허했다. 화살을 돌릴 데가 없어 최근 시작한 일의 담당자만 공연히 원망해보기도 했다. 약 기운에 해롱대면서도 막상 잠이 들지 않던 밤, 하릴없이 만지작거리던 핸드폰에서 나는 누가 나한테 가장 못되게 했는지 발견했다. 범인은 나였다. 사진첩에 담긴 음식 사진들은 햄버거나 커피 같은 게 전부, 카드 사용내역은 술집이나 김밥체인점이 주로였다. 정신이 번쩍 들었다.

 몇날 며칠 주사와 약으로 진정시킨 몸을 끌고 다시 일을 시작해야 했지만, 몇 가지 약속은 꼭 지키기로 다짐했다. 하루 한 끼는 꼭 집에서 밥을 먹자, 커피 대신 과일을 먹자, 속이 허기질 때는 좋은 군것질을 하자. 언뜻 별 거 아니지만 밤샘이 많고 생활이 불규칙한 내게는 쉬운 일이 아니었다. 하지만 더 이상 내 몸을 나 몰라라 할 수는 없었다.

 새벽에 들어와 아침에 급히 나가야 할 때는 바쁜 만큼 밥그릇을 들고 서서 먹는 아침식사가 되곤 한다. 이런 날, 따뜻한 밥 위에 한살림 어린잎채소와 샐러드소스를 뿌려 먹는 게 가장 좋았다. 아침부터 거하게 먹는 걸 부담스러워 하는 내 습관에 딱 맞게 깔끔하고 신선한 한 끼가 된다. 친환경이라 믿을 수 있고, 오전 내내 채소의 싱그러움이 입안에 맴돌아 기분도 좋아진다.

 커피 대신 과일을 먹자는 생각은 한살림 포도즙이 채워준다. 노곤하고 힘이 나지 않을 때 포도즙 한 팩을 잘라 컵에 따르면, 그 진한 색만 봐도 기운이 나는 것 같다. 인터넷에서 대충 주문해먹던 포도즙과는 차원이 다른 농도에 항상 놀라곤 한다.

 속이 허하고 입이 심심할 때는 한살림 동그랑쌀과자가 제격이다. 대충, 마트에서 사다 놓던 과자들은 한참 생각 없이 먹다보면 속이 느글거리고 입이 텁텁할 때가 많은데 한살림 동그랑쌀과자는 항상 담백하고 깔끔해 불쾌감이 전혀 없다.

 한살림 모과차를 하루 한잔 마시는 시간은, 내가 홀대했던 몸과 화해하는 시간이다. 따뜻한 머그잔을 손에 쥐고 잠깐의 여유를 즐기며, 오늘 내가 뭘 먹었는지 생각해보곤 하는데 이렇게 한살림의 좋은 먹을거리로만 가득 채운 날에는 몸을 호강시켜준 기분이 들어 우쭐해지기도 한다.

 요즘은 틈이 생길 때마다 한살림 장보기 사이트에 들어가, 오늘은 어떤 물품으로 호강해볼까 둘러보는 취미가 생겼다. 내 몸에 건강을 찾아주고 제대로 된 사과를 할 수 있게 해준 한살림에게 늘 감사하게 생각한다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