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F로 보기 2015.11.05 18:40

 

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 - 한살림

한살림 소식 / 장보기 안내



2015년 533호



처서(處暑, 8월 23일) ‘처서가 지나면 모기도 입이 비뚤어진다’라고 할 만큼 선선한 가을바람에 파리, 모기의 성화도 사라지고, 가을을 알리는 귀뚜라미 소리가 들려옵니다. 고추 농사를 짓는 농부는 때맞춰 붉은 고추를 따느라 바쁩니다.

 

표지소개 - "한여름의 보물단지"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