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마음 첫사랑 첫수박"

김병억·강소희 청주연합회 들녘공동체 생산자 부부

첫사랑은 이루어지기 어렵다. 우리 모두는 경험을 통해 알고 있다. 설레는 순간순간이지만 방법을 몰라 실패하기 마련이다. 그 대상을 사물이나 일로 바꿔도 마찬가지. 그럼에도 첫사랑을 달콤하게 키워낸 이가 있다.


잘 익은 수박이, 출하를 기다리고 있어요~


올해 처음으로 유기농 수박 농사를 시작한 김병억·강소희 생산자 부부. 수박과 첫사랑에 빠졌다. 첫사랑은 농사 경력 30년의 농부를 좌불안석으로 만들었다. 걱정되는 마음으로 숙성시킨 볏짚 퇴비를 주고 배수가 잘 되기를 바라며 밭을 10번이나 갈았다.


앙증 맞고 노오란 수박꽃. 

울창한 수박 넝쿨을 뒤적거려야 하고 손이 많이 가는 곁순 따기 작업은 보물찾기처럼 두근거렸다. 밤 기온이 낮으면 부직포를 덮어주고 낮에는 신나는 음악을 틀어줬다. 극심한 가뭄에 맘고생이 컸지만 다행히 지하수는 마르지 않았다.


시원한 계곡 위에 수박 동동~ 블루베리 둥둥~ 

수확하는 날, 10kg까지 잴 수 있는 저울에 수박을 올리니 중량초과 오류가 난다. 첫사랑은 큼직한 수박으로 결실을 맺었다. 한살림은 순수한 사람들이 하는 것이라 이야기 했던 부부가 수박을 들고 웃는다. 뺨에 핀 홍조가 달콤한 수박 속살을 닮았다.



글·사진 문재형 편집부






'생산지에서 온 소식 > 한살림하는 사람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식지 534호 _ 힘겹게 자란 포도가 더 단 법이죠  (0) 2015.10.13
소식지 532호  (0) 2015.10.12
소식지 530호  (0) 2015.07.08
소식지 528호  (0) 2015.05.26
소식지 526호  (0) 2015.04.27
소식지 524호  (0) 2015.03.31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