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F로 보기2015.11.05 18:40

 

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 - 한살림

한살림 소식 / 장보기 안내



2015년 533호



처서(處暑, 8월 23일) ‘처서가 지나면 모기도 입이 비뚤어진다’라고 할 만큼 선선한 가을바람에 파리, 모기의 성화도 사라지고, 가을을 알리는 귀뚜라미 소리가 들려옵니다. 고추 농사를 짓는 농부는 때맞춰 붉은 고추를 따느라 바쁩니다.

 

표지소개 - "한여름의 보물단지"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PDF로 보기2015.11.05 18:38



 


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 - 한살림

한살림 소식 / 장보기 안내



2015년 532호



입추(立秋, 8월 8일)  찌는 듯한 무더위 속에서도 가을이 다가오고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입추입니다. 늦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밭에서는 김장용 무와 배추를 심기 시작합니다. 논에서는 더위와 잦은 비 때문에 발생하는 목도열병, 벼멸구 등을 막기 위해 농부들이 구슬땀을 흘립니다.

 

표지소개 - "바다 먹을거리를 책임져 달라는데 그만둘 수 없잖아요?"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PDF로 보기2015.11.05 18:35

 

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 - 한살림

한살림 소식 / 장보기 안내



2015년 531호



대서(大暑, 7월 23일) ‘더위에 염소 뿔도 녹는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장마가 끝나고 더위가 가장 심해지는 때입니다. 농부는 논밭의 김매기, 논밭두렁의 잡초 베기, 퇴비 장만 등으로 쉴 틈이 없습니다. 햇밀과 보리를 먹게 되고, 채소가 풍족하며,과일이 가장 맛있는 시기입니다.

 

표지소개 - "자연 안에서 쉼표를 그리다"


Posted by 한살림연합소식
>PDF로 보기2015.07.02 09:27
>PDF로 보기2015.06.30 16:29
>PDF로 보기2015.05.26 15:07
>PDF로 보기2015.05.13 11:32
>PDF로 보기2015.04.30 11:29
>PDF로 보기2015.04.15 13:59
>PDF로 보기2015.03.31 11:38